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POSTS TAGGED WITH: 인종

[번역] 이슬람 혐오 ― 인종차별적 편견일 뿐

[2013년] 5월 울위치에서 일어난 영국인 병사 리 릭비 살해 사건을 계기로 무슬림을 향한 폭력이 우려스러울 정도로 분출하고 있는데, 8월에 벌어진 할로 이슬람 센터 방화 공격은 그중 가장 근래의 일이다.

‘반(反)무슬림 공격 측정 프로젝트’는 릭비 살해 사건 이후 한 주 동안에만 이슬람 혐오 공격 212건이 일어났고 기록했다. 2012년 한 해 동안 532건이 일어났는데 말이다. 런던 경찰청은 울위치 사건 이후 무슬림을 향한 공격 신고가 런던에서만 여덟 배로 증가했다고 인정했다.

이런 공격들은 이슬람 혐오가 고조된 것을 배경으로 한다. 언론은 울위치 사건의 범인들에게 “도축용 칼을 휘두르는 이슬람 광신도”라는 딱지를 붙였다. 모든 정당의 정치인들은 무슬림들에게 이 사건을 분명하게 비난하라고, “선한” 무슬림이라면 영국에 충성심을 보이라고 요구했다.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 설문조사에서 세 명 중 한 명이 무슬림을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온 것은 놀랄 일은 아니다.

9·11 공격 이후 10년 동안, 무슬림을 테러리즘, 광신, 배척성과 엮는 것은 일상 언어의 일부가 됐다. 이슬람 혐오적 사고방식의 “정상화”는 어떻게 이슬람 혐오가 영국 사회에서 오늘날 인종차별의 최첨단이 돼 왔는지를 보여 준다.

그래서 나치 정당인 영국국민당이 “I.S.L.A.M.의 진실”(I.S.L.A.M.은 배척성, 대량 학살, 약탈, 방화, 성추행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말이다)이라고 제목이 붙은 전단을 배포할 수 있는 것이지만, 이런 이슬람 혐오적 사고방식은 주류 의식에도 깊이 침투해 왔다.

[2013년] 7월 [보수언론] 〈데일리 메일〉 신문은 TV 공영방송에서 무슬림의 성월(聖月)인 라마단 중에 매일 기도 시간을 알리는 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조롱했다. 그런 방송은 “분열을 초래”하고 “상스러운 일”이며 “지식인 기득권층의 반기독교적 편향” 중 일부라고 주장했다.

일상적으로 무슬림을 비하하는 것은 주류 문화 깊숙이 침투했다. [축구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前) 감독인 론 앳킨슨이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동료 참가자가 스웨터를 [히잡처럼] 머리에 뒤집어썼을 때 “폭탄 가지고 다니는 거 아니죠?” 하고 물을 정도이다.

(…)


<노동자 연대>에 실린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