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진 아이 구하기

산책을 하러 명륜동에 갔던 날, 지하철역 밖으로 나가려는데 누군가 나를 불렀다. 세이브더칠드런에서 후원을 받고 있었다. 20대 후반쯤 되어보이는 남자가 나에게 후원을 할 생각이 없냐며 세이브더칠드런이 했던 활동에 대해 이러저러한 설명을 했다.

그 남자는 NGO 단체에 어울리지 않게 꽤나 능글맞은 성격이었는데, 나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아 무표정한 얼굴로 설명을 들었다. 지난 해 세이브더칠드런에서 했던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에 대한 설명을 간단하게 한 후, 그는 국내 결식아동지원사업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솔직히 말해서 기분이 언짢았다. 한국은 “평소에는 점심 한 끼밖에 못 먹고” “방학이 되면 그마저도 끊기는” 아동이 없도록 할 수 있는 능력과 돈이 충분히 있음에도 단순히 그럴 의지가 없어서 하지 않는 것을 개인의 선의와 후원으로 메우려 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나는 후원을 하겠다고 가입 신청서를 작성했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설명을 듣고나서 20초 정도 망설이다가 — 직접 세어보면 이 시간이 얼마나 긴지 알 수 있을 것이다 — 대학생이냐고 물은뒤 그렇다고 대답하자 돈이 부족할 거라는 걸 안다며 5,000원만 후원해도 되며 특정 기간만 지정해서 후원해도 된다는 남자의 말을 듣고서야 가입 신청서를 작성했다.

신청서를 작성한 뒤 지하철역 밖으로 나와 거리를 거닐며 곰곰히 생각을 해봤다. ‘이미 후원하고 있는 곳이 많은데 더 후원하기에는 돈이 부족한데….’라는 생각 때문에 망설였던 내 자신의 변명이 정말 옳은 것인지. 그렇지 않았다. 5,000원은 학생식당 두 끼만 먹지 않아도 생기는 돈이었다. 사실 식사를 거른다거나 하는 걸 생각해 볼 필요도 없었다. 지난 1학기를 돌아보면, 나는 기숙사에 살지만 세 끼 전부를 학생식당에서 해결하는 날은 거의 없었다. 샌드위치나 컵라면으로 식사를 대신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그 못지않게 비싼 음식을 사먹는 경우도 많았는데, 5,000원이 넘는 음식이 대부분이었다. 그런 값비싼 외식을 학생식당으로 딱 두 번만 대체한다고 해도 후원할 돈은 충분했다.

윤리학자 피터 싱어의 책 <물에 빠진 아이 구하기>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로 시작한다. 출근길마다 지나는 연못가에 어떤 아이가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 바로 뛰어 들어가 구하지 않으면 그 아이는 빠져 죽고 말 것이다. 연못은 겨우 무릎까지 물이 차는 정도이니 물에 들어가기란 어렵지 않고, 위험하지도 않다. 하지만 며칠 전에 산 새 신발이 더러워지고, 양복이 진흙투성이가 될 것이며, 직장에 지각할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이런 상황에서 “물에 빠진 아이를 모른척하고 내 갈 길을 갈 것이다”라고 대답할 사람이 몇이나 될까? 하지만 그렇다면 “물에 빠진 아이를 구하는 일은 당연시하면서 당장 눈앞에 보이지 않는다고 매일 2만 명 정도의 아이가 굶주림과 질병 때문에 죽어가는 현실은 모른체 하는” 태도는 어떻게 봐야 할까? 싱어는 이러한 태도는 논리적으로 맞지 않으며, 비도덕적이라고 주장한다. 물론 “다수보다는 특정 개인에, 멀리 떨어진 곳의 사람보다는 가까운 사람을 대할 때 더 예민하고 신속하게 반응”하는 우리의 진화적 본성이 그러한 태도를 만들어내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정당화되는 건 아니다.

논리적으로 따질 때 우리는 기부를 통해 막을 수 있는 악(惡)만큼 중요한 뭔가(이를테면 자식의 생명)를 희생하게 되기 전까지는 기부를 해야겠지만, 이러한 논리가 요구하는 것은 너무 지나치다. 싱어는 개개인이 자신의 소득 5% 이상 기부를 할 것을 제안한다. 부유한 나라에 사는 여유 있는 사람들이 그 정도만 기부한다면 세상의 빈곤을 송두리째 없애버릴 수 있다는 것이다.

나는 한국의 중산층 가정에서 태어난 덕분에 월 40만원의 용돈을 받고 있다. 친척들에게 받거나 이런저런 일로 버는 비정기적인 수입을 합하면 월 50만원 정도를 받는다고 할 수 있다. 여태껏 그 중 4만원을 후원해왔는데, 세계의 굶주림과 질병을 해결하는 일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다른 일을 하는 단체들이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에 1만원, 교육공동체 나다에 1만원, 진보신당에 5천원, 인권운동사랑방에 5천원,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에 1만원.

따지고 보면 나 또한 물에 빠진 아이를 모른척 하고 지나가고 있는 셈이다. 싱어의 책을 읽고 난 후,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에서 후원금액을 5천원에서 1만 5천원으로 올렸다. 직접 버는 돈도 아니면서 후원한답시고 이런 식으로 자랑스럽게(?) 글을 올리는 것을 고깝게 보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공리주의자인 싱어는 사람들이 돈을 내놓는 진짜 동기가 어떻든 간에 기부가 늘어나는 것이 중요하며, 그러므로 사람들이 기부 액수에 대해 더 공개적이 되어 다른 사람들도 기부를 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나도 이에 동감한다. 이 글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기부를 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물에 빠진 아이 구하기”의 8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