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은 최고의 장식품

이 말을 트위터에서 처음 봤었는데, 누가 하신 말인지 까먹었다.

오늘 ‘홍대의 작은 용산’ 두리반에서 책 7권을 샀다. 그린비출판사가 자신들이 출판한 책들을 두리반에 기증해서, 정가보다 40% 싸게 판매하고 있다. 판매 수익은 두리반의 농성자금으로 쓰인다.

싸게 판다니 일단 지르고 보자는 마음으로 책 7권을 10만원에 샀다. 나는 그린비출판사의 책들을 좋아한다. 사려고 점 찍어두었지만 너무 비싸 사지 못한 책들이 많았는데, 이 기회에 사게 되어서 기쁘다.

단편선 님이 책을 그렇게 한꺼번에 많이 사면 다 읽지 못할 거라고 하셨는데, 아마도 그럴 것 같다. 책을 사서 책장에 꽂아둔 후 읽지 않은 책들이 이미 한가득이다. 트위터에서 누군가 ‘책은 최고의 장식품’이라고 하셨는데, 그 말을 본 이후 나도 몇 번 써먹고(?) 있다.

같은 나이의 기숙사 룸메이트가, 자기가 기숙사에 들어온 첫 날 내 책장을 보고 4학년의 책장일거라 생각했었다고 했었다. ((교대 4학년이 딱히 내가 읽는 책을 읽을 것 같지는 않지만…. -_-;; 일반적으로는 임용고사 준비를 위한 교육학 관련 책들이 잔뜩 꽂혀 있지 않을까?)) 하지만 두 달이 지난 지금, 그는 내가 책을 사서 꽂아두기만 하고 절대 읽지 않는다는 것을 간파해버렸다(!). 서울에 올라오면서 여태껏 사두고 읽지 않은 수많은 책들 중 고르고 골라 7권을 갖고 올라왔는데, 서울에 올라와서 7권 정도를 더 사버렸다. 게다가 오늘 7권을 더 샀으니 21권이 되는데, 그 중 여태까지 읽은 것은 딱 한 권 밖에 없다. -_-;;

‘책은 최고의 장식품’이라고 했는데, 물론 농담이지만 약간은 진담이다. 책은 다른 장식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데, 부피는 꽤 되고, 무엇보다 간지가 난다. 책을 사놓고는 읽지 않더라도, 장식품으로 쓰면 되니까 별 상관없지 않을까?

(당연히 안 되지, 이 자식아…. 돈이 남아도는가….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