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Book 구입

바닥에 놓고 찍은 MacBook 포장상자

바닥에 놓고 찍은 MacBook

오랜만에 Mac Life에 포스팅.

MacBook(맥북)을 샀다. 대학 기숙사에서 쓰기에는 노트북이 적절하다고 생각했다. 기존에 갖고 있던 iMac(아이맥)을 갖고 갈 수도 있지만, 맥북이 여러모로 더 좋을 것 같았다.

아이맥이 데스크탑 컴퓨터이긴 하지만 도난에 더 취약하다. 일반 Windows PC처럼 연결선이 많지가 않기 때문에, 노트북처럼 쉽게 들고 갈 수 있다. 그런데 데스크탑 컴퓨터라 켄싱턴락 같은 도난 방지용 체인도 채울 수가 없고, 게다가 맥북과 달리 중력 센서가 없어서 도난 방지용 경고음 프로그램 ((노트북을 들고 가려고 할 경우 중력가속도 변화를 감지해서 경고음을 낸다.))을 설치할 수도 없다.

게다가 노트북이라 들고 다닐 수 있다는 점도 좋았다. 대학 안에서만 지내면 별 필요가 없겠지만, 아무래도 밖에 나다닐 일이 많을 것 같아서.

…사실 이런건 다 핑계고, 할머니께서 사주신다는데 마다할 리가 있나. =_=;;;

두부 퍼포먼스, 규환지옥과 대규환지옥

두부를 먹고 있는 난다 활동가. 뒤로는 피켓이 보인다.

“졸업은 석방…출소 기념해 두부 먹어요”

예상했던대로 많은 악플. 이 퍼포먼스를 기획(?)한 사람으로서 오늘 수원에서 퍼포먼스를 한 사람들에게 약간의 미안함을 느낀다. 곧 있을 서울 퍼포먼스도 기사화 되면 얼마나 욕을 먹을지 모르겠다. 그런데 부산은 다음 주나 되어야 퍼포먼스를 해서 욕을 먹긴 커녕 기사화도 되지 않을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이….

“사회에 나와보면 학교가 얼마나 좋았는지 알 거다”라는 덧글이 참 많은데, 맞는 말이다. 아수나로 전국총회에서 두부 퍼포먼스 논의를 할 때도 “두부를 먹고 나서는 또 다른 감옥에 갇히는 식으로 퍼포먼스 해보는 거야”라고 누군가 의견을 냈었다. 의미 전달이 불명확해질까봐 뺐지만.

왜 힘든 사람끼리 누가 더 힘든가를 경쟁해야 하는가? 왜 힘든 사람끼리 서로 헐뜯고 싸워야 하는가? 규환지옥 ((불교의 팔열지옥 중 하나로, ‘고통을 못 견디어 원망과 슬픈 고함이 절로 나오는 지옥’이라고 한다.))이나 대규환지옥 ((불교의 팔열지옥 중 하나로, ‘지독한 고통에 못견디어 절규하며 통곡을 터뜨리게 되는 지옥’이라고 한다.))이나 지옥은 지옥이다. 규환지옥보다 대규환지옥이 더 고통스럽다고 말해보아야 무슨 소용일지. 그러한 태도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지옥을 영속시킬 뿐이다.

두부 퍼포먼스가 좀 도발적이라서 이런 욕을 먹는다고 보기는 뭣한게, 아수나로가 한 대외활동에서 욕을 안 먹은 적은 없기 때문이다. 소녀시대의 서현처럼 예쁘장하게 생긴 ‘소녀’가 눈물을 글썽이며 “학교 가는게 힘들어요”라고 말하는 퍼포먼스라면 욕을 안 먹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아수나로는 그런 청소년을 원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더 읽어보고자 하는 분은 촛불소녀, ‘도전’과 ‘희석’의 줄다리기를 참고하시길.)) 아수나로가 욕을 먹는 것은 아무래도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다. 두부 퍼포먼스 자체가 어떠했느냐와는 관계 없이.

하지만, 그래도 한 번만 더 생각해보시면 좋겠다. 규환지옥보다 대규환지옥이 더 고통스럽다고 해서, 규환지옥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을 꼭 그렇게 헐뜯어야 하는지를. 그리고 하나만 더 부탁해도 괜찮다면, (규환지옥은 아니더라도) 대규환지옥을 없애기 위해 함께 노력해주셨으면 좋겠다. 평소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고 생각한 정당, 시민·사회단체가 있다면, 그 곳에 월 5,000원 정도 기부하는 정도라도. 그런 단체가 없다고 생각하신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지옥을 벗어날 궁리를 하긴 커녕 누가 더 고통스러운가를 경쟁해야 하는 현실은 슬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