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레닌

가짜 뉴스 장면. 금발에 콧수염을 기른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언론에서 과거 공산주의 국가의 시민들과 인터뷰를 한 것을 볼 때면, 왠지 모르게 마음 한구석이 불편해진다. 그들은 대개 “빈부격차가 커지는 등 문제가 있긴 하지만, 자유가 있으니 좋다”고 말하곤 한다. 그런 인터뷰를 볼 때마다, 나는 언론에게서 일종의 강박 같은 것이 느껴진다. “무엇이 어찌 되었든, 공산주의가 사라지고 자유가 생겼으니 좋은 것이다. 이 정도로 만족하라. 자본주의 세계가 천국은 아니지만, 이 이상 좋은 곳은 없다.” 그런 말을 애써 반복하는 느낌. 불편하다. 더 나은 곳을 꿈꿀 자유가 없다면, 도대체 그 자유란 무슨 자유인지.

<굿바이 레닌>은 그런 식으로 애써 ‘새로운 세계’를 포장하려 하지 않는다. 통일 후 얻은 것도 많았지만 동시에 잃은 것도 많았다는 것이, 어머니를 속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모습 뒤로 슬며시 드러나곤 한다. 영화의 막바지, 가짜 뉴스에서 지그문트 얀이 한 말이 기억에 남는다.

베를린 장벽이 열리자마자 수천 명의 서독인들이 우리 공화국으로 자유를 찾아 넘어왔습니다. 자본주의 체제에서 고통받던 이들은 새로운 희망에 부풀었습니다. 출세와 향락만이 인간이 추구하는 가치는 아닙니다. 이들은 다른 삶을 원합니다. 인생에는 물질보다 더 값진 것이 있죠. 그것은 바로 선의와 노동, 새로운 삶에 대한 희망입니다.

분명히 동독은 시위에 나선 사람들을 경찰이 두들겨 패던 체제였고 ((근데 이건 2009년의 한국도 마찬… 쉿!)), 주인공의 아버지를 서독으로 망명하게 만든 체제였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새로운 체제를 아무런 불평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걸까? 더 나은 곳을 꿈꾸어선 안 되는 걸까?

어머니를 위한 주인공의 거짓말은, 어느새 자신을 위한 거짓말이 된 것 같다. 남편을 따라 서독으로 갈 수 없었던 어머니가 동독에서 계속 살아가기 위해 자식들에게 거짓말을 해야 했듯, 엄청나게 빠르게 바뀐 새로운 체제 속에서 계속 살아가기 위해 주인공은 자기 자신에게 거짓말을 해야 했던 것이 아닐지. 더 나은 통일 독일을 꿈꾸며.

굿바이 레닌”의 6개의 생각

  1. 더 나은 삶을 꿈 꿀 자유… 머리를 한 대 얻어맞은 느낌이네요.

    “자본주의보다 더 나은 대안은 없다.”
    자본주의 체제도 이대로 가다간 무너질 것 같다는 저의 말에 친구가 열을 올리며 했던 말인데, ㅎㅎ

    그 친구는 꿈 꾸는 법을 잊은모양인가봐요.

    좋아요

    1. 꿈꾸는 법을 잊은 걸 수도 있고, 지금의 삶에 100% 만족하는 걸 수도 있겠죠. ^^
      그런데 이상한 게, “더 나은 대안이 없다”라는 말을 다들 왜 그렇게 열을 내면서 하는 건지. 화이토님 친구분도 그렇군요.

      좋아요

  2. 그런 의미의 자유란 그것을 향유하는 현재의 체제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허용되는 거겠지~_~

    애초에 난 “사적소유=자유”라는 등식 자체가 이해가 안 되-ㅁ-

    좋아요

    1. 그렇지. ‘자본주의 너머를 생각하지 않을 자유’만이 허용되겠지. ㅎㅎ

      난 (생산수단이 아닌 것의) 사적소유는 자유의 필요조건이라고 생각하긴 하지만.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