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지정문답, 교육

Skyjet님이 보낸 릴레이 지정문답. 주제가 ‘교육’이라니, 조금 부담스럽다. 그래도 일단 답을 써본다.

1. 최근 생각하는 ‘교육’

한자 敎育이나, 영어 education의 어원인 라틴어 educatio 둘 다 미숙한 상태를 성숙하게 ‘기른다’는 뜻이 담겨 있다. 나는 교육의 이러한 의미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교육을 받는 사람이, 교육을 하는 사람에 의해 일방적으로 길러지는 것이 교육일까?
나는 서로를 도와 세상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는 것이 교육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교육자와 피교육자 사이의 구분이 아예 없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다. 나는 이를 셰르파와 등산가의 관계에 비유하고 싶다. 셰르파는 산에 오른 경험이 등산가보다 더 많지만, 그렇다 해서 등산가를 일방적으로 가르치는 사람은 아니지 않은가. 산에 오를 때는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며 올라가는 법이다.
그러나 실제로 셰르파들이 받는 처우를 생각해볼 때, 이 비유는 적절치 않은지도 모르겠다. 셰르파의 지위는 지금보다 높아져야 하고, 교사의 지위는 지금보다 낮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2. 이런 ‘교육’ 감동!

이계삼 선생님이 쓴 칼럼을 읽고 감동을 한 적이 있다. 일본 드라마 <양키-모교로 돌아오다> (ヤンキ-母校に帰る)를 보면서도 감동을 했었고. (물론 100% 마음에 든다는 말은 아니지만.)

3. 직감적으로 ‘교육’

dialogue.

4. 좋아하는 ‘교육’

세상을 보는 눈을 변화시키는 교육. 인간을 자유롭게 하는 교육.

5. 이런 ‘교육’ 싫어

이런 건 교육이라고 부르면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입시’ 교육. 국가경쟁력 따위를 들먹이며 ‘인간’을 보지 않고 ‘국가’를 보는 교육.

6. 다음에 넘겨줄 7명

  • 공현 – ‘욕망’
  • 릴로 – ‘책’
  • 아크몬드 – ‘윈도우즈’
  • 정현 – ‘디자인’
  • 쩡열 – ‘음악’
  • 플라스틱 – ‘영화’
  • 해밀 – ‘철학자’

릴레이 지정문답, 교육”의 4개의 생각

  1. 이계삼 선생님과 3년동안 한교실에서 지냈었고, 올해 사범대학에 진학해 선생님의 꿈을 향해 한 발짝씩 내딛고있는 09학번 새내기입니다. 두서도 없고 내용도 없을(…)댓글을 달게되어 죄송합니다.^^

    선생님을 닮아 행동하는 사람이 되고싶어 학교 교지편집위원회에 들어가 글감을 찾고있던 중 링크를 타고 이곳의 교원평가제에 대한 글을 읽게 되어 글쓴이분을 알게 되었는데요, 다른 포스트들의 제목들도 심상찮아 글쓴이분의 다른 포스트도 많이 읽어보았는데, 처음 느끼기로는 현역 선생님(…)이신 것 같았는데, 알고보니 무려 지금 고등학교 3학년의 나이라니! 정말 놀랐습니다!

    우리나라의 메마른 교육현실속에 이런 분이 살아계시기도 하다니… 정말 진흙탕속의 진주를 발견한 것 같아 기쁘네요!

    글을 읽고 감동했다고 전해드리고 싶어 몇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을 전부터 쭉 했는데, 저희 선생님의 글을 읽고 감동하셨다는 말에 너무 반가운 나머지 하찮은 댓글을 길게 싸지르고 갑니다. ^^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좋아요

    1. 아, 칭찬이 너무 과하신걸요? ^^;;

      이계삼 선생님과 3년 동안 공부하셨다니, 정말 부럽네요. 이계삼 선생님 수업을 꼭 받아보고 싶은데….

      저는 교육대학교에 진학하기를 희망하고 있어요. 화이토님도 저도, 좋은 교사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