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답변

마지막으로 답변하고자 한다. 이미 수없이, 조금씩 다른 표현을 사용하며 했던 답변들과 똑같은 답변이지만 말이다. 그가 요즘에도 이 블로그에 들어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마지막 답변이 될 것 같다. (나는 이 블로그에 누가 들어오는지 알지 못한다.)

1. 인간은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지만, 그것이 인간이 단백질 덩어리와 아무런 차이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인간은 단백질의 특별한 배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특별한’은 ‘special’이 아니라 ‘particular’를 의미한다.) 그 배치의 차이가 인간과 인간 아닌 것들을 구분 짓는다. 여기서 구분 짓는다는 말이 인간과 인간 아닌 것들 사이의 위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2. 맑스의 말을 바꾸어 말하자면,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욕망은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욕망이다. 특정한 관계 속에서만 그것은 인권이 된다.”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인민들의 공동체는 인민들의 공동체이다. 특정한 관계 속에서만 그것은 민족이 된다.”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민족주의를 해체해 냈다고 득의양양 깝쳐대는 속칭 ‘좌파 지식인’들”에 누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만, 해체란 ‘의미의 붕괴’가 아니라 ‘새로운 의미의 부여’를 뜻한다. 민족의 기원을 계보학적으로 탐사함으로써 우리는 민족의 신성성을 벗겨 내고, 민족에 대해 새로운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인권 또한 마찬가지이다. 인권은 특정한 시공간적 맥락 속에서 발전하여 왔으며, 결코 절대적 존재자가 인간에게 부여한 것이 아니다. 그러나 그러한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이 인권의 붕괴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민족 또한 마찬가지이다. 민족의 신성성이 벗겨졌다는 것이, 민족에 대한 ‘필요’마저 사라지게 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민족은 앞으로도 꽤 오랫동안 존재할 것이다. 인권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인권주의’에 대한 비판은, 여태껏 존재해왔듯 앞으로도 인권과 함께 존재할 것이다. ‘민족주의’에 대한 비판 또한 마찬가지이다.

3. 들을 귀가 있는 자는 들을 수 있을 것이고, 들을 수 없다면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4. 마지막으로 충고 한마디 해도 된다면, 쇼펜하우어 좀 그만 읽었으면 좋겠다.

덧붙임.
아, 나 왜 이리 무게 잡는 거야. ㅋㅋ

‘머피인’에 관해 몇 가지 이야기

청소년에 씌워진 미성년이라는 굴레, 시험성적에 따라 정제되고 분류될 인적자원이라는 규정을 거부하는 청소년들의 인간 선언 청소년 자신의 눈으로, 한국 교육의 현실과 청소년에 대한 한국 사회의 위선에 대해 가감없이 통렬하게 고발하고 폭로! 그리고 발랄한 상상력!

<머리에 피도 안마른 것들 인권을 넘보다 ㅋㅋ>, 줄여서 <머피인>…. (웃음)

먼저 자랑질(?)부터. 자화자찬하는 것 같아 좀 민망하지만, 이 책은 “청소년들이 직접 쓴 최초의 청소년인권 이야기”이다. 물론 여태껏 ‘청소년들이 쓴 책’이나, ‘청소년들에 관해 쓴 책’은 많았다. 하지만, 이상하다 싶을 만큼 청소년인권 사안에 대해 인권적 관점으로 접근한 책을 찾기 어려웠던 것도 사실이다. 인권운동사랑방의 배경내 씨가 쓴 <인권은 교문 앞에서 멈춘다> 가 유일하다고 해도 좋을 만큼, 책이 없었다.

청소년을 ‘주체’로 받아들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여태껏 청소년들은 ‘완성되지 못한 인간’으로 취급받아왔기에, 청소년들이 자신에게 가해지는 억압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려 하면 그것은 ‘문제’가 되어버렸다. (폭력교사를 신고한 청소년, 학교를 그만두는 청소년 등등….) 청소년의 인권이 억압받는다는 것을 인식하는 비청소년들 또한, 청소년을 ‘살려줘야 할 대상’으로 밖에 여기지 않았다. 청소년 스스로 자신이 받는 억압을 없앨 수 있으리라고 상상하지 못했던 것이다. 그것이 여태껏 청소년인권에 관한 책이 거의 없었던 이유가 아닐까? 그런 점에서, <머피인>은 의미가 크다.

자랑질은 여기까지. (웃음) 사실 부족한 점이 많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겸손의 의미가 아니라 진짜”로…. 이 책을 출판하기 전부터 메이데이 출판사를 알고 있었는데, 메이데이에서 나온 책을 다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읽어본 책 중에서 제일 완성도가 떨어지지 않나 싶다. (혹평하는 피엡) 만약 이 책이 많이 팔리고 개정판이 나올 수 있게 된다면(쿨럭), 개정판에서는 좀 매끈하게 다듬어졌으면 좋겠다.

그리고 책 내용이 좀 강하다. 공현은 ‘불온하다’고 표현하던데, 사실 우리 스스로 그런 평가를 하기에는 좀 민망하지 않나…. (웃음) 읽으면서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꽤 많을 것 같다. 불편하게 느끼는 것이야, 이 책을 쓰면서 의도한 것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으니 좋은 일이지만, 한가지 염려되는 건, 뭐라고 해야 할까, 글쓴이 혼자서 너무 일찍 끓어버리는 글이 좀 있는 것 같다는 것? 책을 읽는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끼면서 서서히 익어가는 식으로 글이 진행되면 좋겠는데, 혼자서 너무 일찍 끓어버리다 보니 그냥 읽다가 덮어버리는 식으로 되어버리지 않을까 싶은 걱정이 좀 든다. 노파심 이려나.

반면에, 내가 쓴 부분인 ‘청소년의 눈으로 입시경쟁 바라보기’는 너무 미지근하게 쓰지 않았나 싶다. 비판도 미지근하고, 대안(?)도 미지근하다. ‘초-중-고-대’로 이어지는 교육제도 자체에 대한 비판도 좀 제기할 필요가 있을 것 같은데…. 고2 겨울방학 때 쓴 글이라, 앞으로 1년간 입시경쟁에 몰두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강한 비판을 한다는 게 스스로 찔려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친구들에게 보여주니 대부분 재미있어한다. 사라고 하면 대개는 ‘너무 비싸다’고 하는 것으로 봐서, 그냥 하는 말인 듯하지만. 한 가지 슬픈 건, 몇몇 사람들이 ‘수시 쓸 때 도움될 테니 자기소개서에 넣어보라’고 말하는 것. 나는 입시경쟁을 비판하는 글을 썼는데…. 비청소년들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청소년인 친구들이 그런 말을 하는 건 참 슬프다. 입시경쟁을 비판하는 책마저 ‘입시경쟁에서 승리하는데 도움되는 것’으로 수렴되는 현실? 대체로 보수적인 교대 교수들이 이런 책을 ‘퍽 좋아하겠다’는 건 차치하더라도, 교대에 꼭 가고 싶긴 하지만 그렇게까지 하면서 가고 싶진 않다.

동생이 내 글을 읽다가, 얼마 전에 집 주변의 고등학교에 다니는 청소년 한 명이 성적 때문에 자살했다고 이야기했다. 이 책이 그런 끔찍한 현실을 바꾸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머리에 피도 안마른 것들 인권을 넘보다

머리 위에 꽃이 피어난 로봇 일러스트레이션

제가 필진으로 참여한 책, <머리에 피도 안마른 것들 인권을 넘보다 ㅋㅋ>가 출판되었습니다. 저는 입시경쟁에 관해 글을 썼어요. 부족한 점이 많은 글인데 이렇게 책에 실려 나오게 되니, 왠지 참 부끄럽네요. 하핫….

아직 책을 받아보지 못해서, 자세한 리뷰는 다음주 쯤에.
많이들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_^

블로그 복구

지난주 일요일(3월 29일)부터 이번 토요일(4월 4일)까지 블로그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PHP4, MySQL4에서 PHP5, MySQL5로 옮겼었는데, DB의 내용이 다 깨져버렸습니다. MySQL4는 유니코드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라던데, 고치지를 못하겠더군요. 결국 다시 PHP4, MySQL4로 돌아왔습니다.

그 와중에 블로그의 글이 깨져서 나오지 않고, 나중에는 DB 안의 데이터를 다 지워버려 접속 자체가 되지 않았었습니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