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과 군대에 관한 자문자답

전쟁과 군대에 관한 자문자답, 그 중 일부.


갑 : 하지만, 군대가 없어진다면 누가 우리를 전쟁으로부터 보호해주지?

을 : 군대가 우리를 전쟁으로부터 보호해준다고? 그 말은 상인들에게 ‘보호비’를 내놓으라고 협박하는 깡패들이나 할 소리 아닌가? 군대는 깡패지.

갑 : 어째서?

을 : 전쟁을 일으키는 것은, 결국 다른 나라 군대이니까. 다른 깡패들로부터 보호해준답시고, 보호비를 뜯어내는 깡패랑 뭐가 다르지?

갑 : 보호비라…. 국방비로 내는 세금?

을 : 뭐, 그것도 있고…. 강제로 군대에 가야 하니까. 깡패 비유를 계속 들자면, 깡패 조직 간의 싸움에 ‘시다바리’로 끌려가는 거? 이건 뭐 깡패들보다 더하구만! (웃음) 깡패들이 상인들을 자기네들 싸움에까지 끌어들이지는 않잖아.

갑 : 그런 식으로 비유를 들면, 왜곡되는 부분이 분명히 있을 건데. 군대-시민의 관계가 깡패-상인의 관계와 일치한다고 말할 수는 없는 거니까.

을 : 흠흠, 뭐 그렇긴 하지. 그렇다 하더라도 군대가 우리를 전쟁으로부터 보호해준다는 건 순 거짓말 아닌가?

갑 : 하지만, 전쟁의 주체로 꼭 국가만 있는 것은 아니지. 이를테면, 만약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군대를 없앴는데, 어디선가 반군이 들고일어난다면 어떻게 하지?

을 : 차라리 외계인들이 쳐들어온다고 하지그래? (웃음)

갑 : 이봐, 그럴 가능성이 충분히 크지 않나?

을 : 물론 그렇지. 음…. 우선 말하고 싶은 건, 그 말에는 ‘반군은 악이고 정부는 선이다.’라는 식의 이분법이 깔려 있는 것 같은데. 마치, 헐리우드 영화에서 외계인과 세계인(미국인)의 관계처럼. 예를 들어 만약 그 반군이 ‘사파티스타‘ 같은 저항군이라면, 난 오히려 그 반군들을 옹호할지도 모르겠어. 그렇다고 뭐 내가 ‘사파티스타’들을 좋게 보는 건 아니고….

만약 네가 반군들에게 ‘누가 봐도 나쁜 놈들’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가정을 하나 더한다면, 별로 할 말은 없겠지. 내가 하고 싶은 말은, 군대가 없어진다는 건 단순히 그러한 조직이 사라지는 것만 아니라, 죄 없는 사람들을 고통받게 하는 억압적인 체제의 근본적인 변화가 수반되어야 한다는 거지. 이상주의라고? 인간의 본성이 폭력적인데 어떻게 그런 게 가능하냐고?

뭐, 이상주의, 맞지. 뭐시기…. 그 본성인가 하는게 정말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뭐 본성이 그렇다면 전쟁이 완전히 사라진다는 건 불가능한 것일지도 모르고. 그렇지만, 그렇다고 해서 평화로 나아가는 길이 아예 처음부터 거부되어야 하나? 평화는 주어지는게 아니라 만들어나가는 거지. 인간답게 살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고.

그리고, 전쟁이 완전히 사라져야 한다고 말하는 것 또한 하나의 폭력이 아닐까 싶어. 깡패 비유를 다시 들자면, 독재정권 당시 깡패들을 ‘삼청교육대‘로 보냈잖아? 당장에 깡패는 눈 앞에서 사라졌겠지만, 그것이 평화인가? 군사독재라는 더 커다란 폭력으로 억누른 것에 불과하지. 그리고, ‘삼청교육대’에서 일어났던 수많은 인권유린은 굳이 더 말하지 않아도 되겠지? 그것이 평화인가?

다시 말하지만, 깡패든 전쟁이든,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불가능할지도 몰라. 중요한 건, 그런 세상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