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내가 어릴 적, 지금은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우리 집에 며칠간 머물다 가시는 날, 나는 짐짓 아무렇지도 않은 척 웃으며 “할아버지,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하곤, 할아버지 가시는 문이 닫히고 나면 조용히 방으로 들어가 할아버지 베시던 베개에 얼굴을 파묻고 눈물을 흘렸다.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울어봐야 달라질 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할아버지”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