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Hospitality

캔필드가 사람들 사이에 서 있는 윌리 맥케이(버스터 키튼).

처음으로 본 버스터 키튼(Buster Keaton)의 영화, 우리의 환대(혹은, 손님 접대법).

요즘 들어 코미디를 보고 웃기가 참 어렵다. 스탠딩 코미디 같은 경우, 왜들 그렇게 자신보다 못난 사람, 약한 사람을 깎아내리며 억지웃음을 주기에 바쁜 것인지. 물론 그렇지 않은 코미디언들이 더 많지만, 몇몇 소수의 행각은 정말 못 봐줄 지경이다. 스트레스를 풀고자 본 TV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오히려 더 스트레스가 쌓인 채 TV를 꺼버린 적도 많으니, 원. 내가 너무 예민한 것은 아닐까 생각도 해보지만, 어쨌든 내 몸이 스트레스가 더 쌓인다고 아우성인데 어쩌겠는가. 슬랩스틱 코미디는 좀 나은 편이지만, 나를 만족하게 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우습다기보다는 안쓰럽고, 재미있다기보다는 추하다고나 할까.

잡설이 길었는데, 버스터 키튼의 영화는 한 마디로 ‘최근에 봤던 코미디 중 최고’라고 말할 수 있다. ‘여태껏’이라는 수식어 대신 ‘최근에’를 굳이 붙인 이유는, 찰리 채플린과 좀 더 비교를 해봐야 할 것 같아서. (웃음) 마음 놓고 웃을 수가 없는 곳에서 영화를 봤던 탓에, 웃음을 참느라고 고생을…. 자꾸 쿡쿡대니 다른 사람들이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더라.

초반부의 20분 정도는 좀 지루한 감이 있었지만, 그 이후 키튼이 보여주는 ‘아크로바틱 개그’는 그것을 충분히 보상하고도 남았다. 버스터 키튼의 스턴트 묘기에 대한 ‘극찬’은 이 영화를 보기 전에 정말 많이 봤었는데, 실제로 보니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 밖에 나질 않는다. “컴퓨터 그래픽이 없던 시절인데, 도대체 저런 장면을 어떻게 찍은 걸까? 설마 직접 했단 말이야?” 영화 후반부, 폭포에서의 연기는 아직도 직접 했다는 게 믿기질 않는다.

<우리의 환대>는 키튼의 다른 작품에 비해 스턴트 묘기가 많이 나오지 않는 편이라는데, 그 말을 들으니 다른 작품도 정말 기대된다. 몇 주 내로 그가 만든 영화를 다 보게 될 것 같다. 방학 보충수업이 끝나고서 찾아오는, 1주일간의 휴식기간만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웃음)

Our Hospitality”의 7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