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 폭파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아끌었다. 남자가 가리키는 저 멀리, 거대한 빌딩이 보였다. 뾰족하고 커다랗게 솟은 빌딩.
“나의 공주님, 당신을 위해 준비한 거에요. 저 거대하고 높은 빌딩…. 당신과 나, 우리 둘만을 위한 궁전이죠.”

여자는 남자의 손을 뿌리치며 말했다.
“나는 저런 빌딩을 원하지 않아요. 예전에도 말했잖아요. 나는, 당신이 아니라, 숲 속 동굴에 사는 그 사람이 좋다고요. 미안해요.”

“아니, 변변한 집도 없는 그 사람이 대체 뭐가 좋다는 거죠?”
남자가 상기된 표정으로 따지듯 물었다.

“말했잖아요. 집이 없어서 좋다고요!”
여자는 소리지르듯 말하곤 떠나 버렸다.

다음날, 남자는 다시 여자의 손을 잡아끌었다.
“잘 봐요.”

남자는 버튼을 눌렀다.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빌딩이 무너져 내렸다.
“당신을 위해서라면, 저 빌딩 따위, 얼마든지 폭파시켜 버릴 수 있어요. 이제 나도 집이 없어졌으니, 나를 사랑해줄 수 있겠죠?”

여자는 한숨을 쉬었다.
“당신은 내 말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군요. 당신은 여전히 저 빌딩에 집착하고 있어요.”


이것은 반성의 은유.

Gravatar

여러 사람들의 gravatar들

el noveno에서는 덧글란에 Gravatar를 지원한다. Gravatar(그라바타)는 이메일 주소를 통해 개인 아이콘을 출력시키는 웹 아바타 서비스. 이 블로그에 덧글을 쓸 때 Gravatar를 만들어둔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Gravatar를 출력해준다.

여기뿐만이 아니라, WordPress등 여러 설치형 블로그에서 Gravatar를 지원하니 만들어두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만드는 방법은 일모리님의 글을 참조하시길. 간단하게 만들 수 있다.

Necking

기린 두 마리가 목을 부딪히며 싸우고 있다.

Nick Brandt, Two Giraffes Battling in Sun, 2006

기린의 넥킹(necking)을 볼 때마다, 나는 농담삼아 ‘나는 비폭력주의자는 절대로 되지 못하겠다’고 속으로 생각하곤 한다. (웃음) 이들은 싸우는 것도 어찌나 아름다운지! 넥킹이 싸움뿐만 아니라 ‘애정표현의 수단으로 사용’된다는 것도 무척 흥미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