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편

모두들 남의 일에 무슨 관심이 그렇게도 많은지 이러쿵저러쿵 떠들어대지만, 정작 자신이 떠들어대는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는 아무런 관심도 없네. 떠들어대는 그 사람이 이 사람이든 저 사람이든 상관이 없다네. 그러면서 우리는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잘 알고 있는냥 계속 떠들어대지.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이던, 아무런 상관이 없다네. 그 사람이 떠들어대고 있는 나 자신이라 하더라도.

파편. 말의 파편. 인간의 파편. 조각조각난 우리는 실 한 가닥으로 연결되어 있기에, 그 실이 끊어지던 말던 아무런 상관이 없다네. 끊어졌다는 것을 확인한 후에, 그걸 확인이라도 한다면 다행이지만, 우리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계속 떠들어대지. 모두들 남의 일에 무슨 관심이 그렇게도 많은지. 자신이 떠들어대는 남이 자신과 실 한 가닥으로 연결되어 있을 뿐이라는 것도 잊은채. 우리는 그저 파편들일 뿐.

나는야 파편.


이렇게도 쉽게 끊어질 수 있었던 건가. 기분이 엉망이다. 괴로워.

파편”의 2개의 생각

피엡 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