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12

돌로 된 벽, 왼쪽에 수레가 놓여 있다

쓰레기 봉투와 종이 상자가 놓여있는 수레

좁은 골목

날카로운 쇠가시를 둘러싼 담쟁이덩굴

담쟁이덩굴로 둘러싸인 집

아스팔트 도로 위에 놓인, 깨진 소주병

오랜만에 사진기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아무런 느낌도 주지 못하는 사진만 잔뜩 찍었다. 집에 돌아와서 사진을 보곤 좌절 중. 매너리즘.

덧쓰기.
Photos 카테고리를 추가했다.

2008.10.12”의 13개의 생각

  1. 카메라 뭐 쓰세요? ㅎㅎ 저도 사진 찍는 거 좋아하는데 니콘 D80써요~! 사진 잘 찍으시네요ㅜㅜ..저도 평범한 사진 나오면 좌절..

    좋아요

  2. 수정버튼이 업썰 =_= 음, 그래도 이런 정적이고 단순한 사진들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인 군더더기 없음! 이 그대로 반영되고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다만 저 위의 리어카는 벽을 정면으로 하고 그 포커스에서 왼쪽으로 놓았었으면 하는 약간의 아쉬움이 ㅎ

    좋아요

    1. 음, 뭔가 날카로운 지적이군요. ㅋㅋ

      수정/삭제 버튼이 없는건 ‘효과적인 키배를 위해’…가 아니라 이 블로그의 엔진으로 쓰고 있는 워드프레스가 원래 수정/삭제를 기본으로 지원하지 않아서 그래요. 플러그인을 설치해서 지원할 수도 있지만 귀찮음….;;;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