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껌, 우울, 경영노동자

  • 공부는 좀 못하지만, 풍선껌은 누구보다 잘 부는 아이에게 “넌 풍선껌을 참 잘 부는구나.”하고 이야기해 줄 수 있는 교사가 되고 싶다.
  • 요새 좀 우울하다.
  • 발상의 전환 : 나는 인생을 경영하는 CEO → 나는 인생에 잉여가치를 부가하는 노동자. CEO도 ‘경영노동자’이건만 ‘노동자’가 아닌 이 세상. CEO를 꿈꾸는 이들이여, 이것 두 가지는 명심하시길. CEO는 경영노동자라는 사실을, 회사의 ‘이윤’은 과연 누가 만들어내는 것인가를. 세상의 모든 CEO들이 이 두 가지를 명심할 때, 세상은 훨씬 더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다. 분명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