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미래는 밝다

다섯 가지의 서로 관련없는 생각 조각들 모음.

1.

얼마 전에 nirvana님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던 중, nirvana님이 영어 과외를 하던 초등학교 1학년 아이와 나눴던 대화를 들려주셨다. 아래는 그 대화. (이야기를 들은 지 꽤 되었기 때문에,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다.)

nirvana
영어 배워서 뭐할 거야?
초등학교 1학년 아이
외고 갈 거에요.
nirvana
외고를 왜 가는데?
초등학교 1학년 아이
좋은 대학 갈 거니까요.
nirvana
좋은 대학 가서 뭐 하려고?
초등학교 1학년 아이
좋은 회사 들어가야죠!

2.

아래에 있는 글은 며칠 전 이모를 만나 여러 이야기를 하던 중, 이모가 하셨던 이야기 중 일부. (이 역시 내용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다.)

“너 때도 이것저것 많이 했지만, 요즘은 너 때하곤 또 좀 달라. 초등학교 1학년도 학원을 두세 개씩 다니니까 마냥 놀지를 못하고. 너 때는 악기를 피아노 정도만 배웠잖아? 요즘은 피아노는 기본에 다른 악기 하나 더 배우고…. 거기다가 철학도 배우거든? 철학.”

초중고등학교에서 철학을 필수과목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나지만, 마냥 좋은 일로 들리진 않았다. ‘학원 두세 개와 피아노는 기본’을 먼저 들어서였을까. ‘대학 논술’이 내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올랐다.

아이가 ‘철학’을 배우게 하는 부모들 중, 아이가 ‘철학적 사고’를 할 수 있게 하려고 배우게 하는 부모는 과연 몇이나 될까.

3.

어느 미국 벤처 투자가가 멕시코의 조그만 어촌 마을을 방문했다. 마을 해변엔 조그만 배 한 척과 어부 한 사람이 있었다. 투자가는 가까이 다가가 배 안에 노란색 지느러미를 가진 참치 몇 마리가 잡혀있는 것을 봤다. 미국인 투자가는 어부에게 아주 멋진 물고기라고 칭찬하면서 이것들을 잡는데 얼마나 걸렸냐고 물었다.
멕시코 어부는, “얼마 안 걸렸어. 그저 잠깐”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미국인은, “왜 더 오래 배를 타면서 더 많은 고기를 잡지 않는 거죠?”라고 물었다.

“그야, 이 정도 물고기면 가족들이 당장 필요한 것들을 구할 수 있으니까.” 어부는 답했다.

미국인은 다시 물었다. “물고기 잡지 않는 다른 시간엔 뭘 하세요?”

어부는 이렇게 대답했다. “늦잠자고, 고기 좀 잡고, 애들이랑 놀아주고, 마누라랑 낮잠자고, 마을 어귀를 어슬렁어슬렁 걷다가 포도주 한잔 마시고, 그리고 친구들이랑 기타 치며 논다우.”

그러자 미국인은 어부에게 다음과 같은 제안을 했다.

“전 텍사스 대학에서 MBA를 받은 사람입니다. 아저씨께 성공하는 법을 알려드리죠. 만일 아저씨가 고기를 잡는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면 아저씨는 돈을 모아 더 큰 배를 살 수 있을 겁니다. 더 큰 배로 더 많은 고기를 잡아 배 몇 척을 더 살 수 있겠죠. 그리고 더 많아진 배로 더 많은 고기를 잡아서 이제는 고기잡이 선단을 살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잡은 고기를 중간 상인에게 파는 것이 아니라 식당이나 가공 업체에 직접 내다 파는 거죠. 아니면 자신이 직접 생선 납품 업체를 운영할 수도 있고요. 결국엔 아저씨가 생선의 공급, 가공, 납품까지 모든 것을 독점 운영하는 겁니다. 이렇게 사업이 커지면 물론 아저씨는 이 조그만 마을을 벗어나 멕시코 시티 같은 도시로 나가야 할 겁니다. 거기서 더 사업이 커지면 미국 LA로, 그리고 거기서 사업을 더 확장해 뉴욕까지 진출하는 겁니다. 생각해 보세요, 아저씨는 기업의 회장님이 되는 겁니다.”

어부는 물었다. “그게 얼마나 걸리유?”

“한 15년에서 20년 걸리겠죠.”라고 미국인이 답했다.

어부는 다음과 같이 물었다 “그런 다음엔?”

미국인은 크게 웃으며 답해 주었다. “바로 그 다음이 아저씨 인생에 있어 최고의 날이 되는 겁니다. 아저씨는 아저씨 기업의 주식을 상장하고 주식을 팔아 엄청난 돈을 벌어 들이는 겁니다. 말 그대로 백만장자가 되는 거죠.”

“백만장자? 그리고, 그 다음엔?” 멕시코 어부가 다시 물었다.

“그런 다음 은퇴하는 거죠.” 미국인의 마지막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조그만 어촌으로 내려가 늦잠자고, 고기 좀 잡고, 애들이랑 놀아주고, 마누라랑 낮잠자고, 마을 어귀를 어슬렁어슬렁 걷다가 포도주 한잔 마시고, 그리고 친구들이랑 기타 치며 놀면 되죠.”

4.

우리는 무엇 때문에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이렇게 열심히 달리는 것일까?

5.

초등학교 1학년부터 ‘제대로 된’ 인생 계획을 잡았다. 끝없는 학원 덕택에 머릿속엔 ‘끝없는 호기심과 탐구열’이 가득하다. 악기도 두 개씩이나 배우니 ‘음악의 즐거움’도 알 것이다. 거기다가 철학까지.

이 모든 게 그 아이들이 ‘원해서 자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니, 이 아이들의 미래는 무척이나 밝다. 분명히.

아이들의 미래는 밝다”의 3개의 생각

  1. ‘행복’이란 상대적이다. 당신이 세상 만사 초월한 현자나 수도승이 아닌 이상 경쟁에서 져서는 ‘절대로’ 행복할 수 없다.

    좋아요

  2. 전 ‘삶이란 싸우지 않고는 나아갈 수 없는 것.’이라는 명제에 동의히지만, 백 명중 한 명만이 살아남는 경쟁의 구조 속에서 승리하는 것을 옹호하진 않아요.

    경쟁을 하게끔 하는 구조를 파괴해버리던지, 그리고 경쟁, 싸움에서 지더라도 그것 역시 ‘행복’일수 있는 사회구조가 되던지. ~_~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