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

걱정하던 대로 되고 말았다. 내가 두 사람 사이에 끼어드는 꼴이었으니 서운할 건 없다. 나는 그런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이것도 그에게서 직접 말로 들은 것이 아니라 내 추측(너무나 뻔하지만)일 뿐이다.
김동욱, 슬퍼할 거 없다. 너는 이미 애인이 있잖아. 그것도 수많은.
음악, 책, 사진, 글쓰기, 코딩.

눈물이 났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어제 거울을 보니 눈이 빨개져 있었다. 이것으로 내 사랑이 ‘그대를 사랑하기에 그대가 필요한 것’이 아닌, ‘그대가 필요하기에 그대를 사랑’하는 성숙하지 못한 사랑(에리히 프롬 — 사랑의 기술)이었음이 증명되었다.


오늘 쓴 몰스킨 노트 두 개로 고백의 결과를 대신한다.

그가 나에게 고백을 거절한다는 말 한마디만이라도 해 주었으면 좋겠다.
더 이상은 바라지 않는다.

덧쓰기.
2월 10일은 나에겐 슬픈 날이 되겠지만, 새 애인을 사귀게 된 그에게는 기쁜 날이 되겠지. 축하한다는 말이 나온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래도 이 말을 해 주는 게 예의일 듯하다. 축하한다.

슬픔”의 3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