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가 그랬어

고래가 그랬어를 알게 된 이후, 집에 초등학생 정도의 어린이가 있는 아는 사람들에게 권하고 있다(그래 봐야 아직 네 명이다). 내 나이 또래가 봐도 무리가 없다고 생각은 하지만. 고래동무에 가입할 만큼 용돈이 충분하지 않으니(핑계일지도 모르겠지만), 이것이 내가 고래를 도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셈이다.

내가 보기엔 참 재미있던데, 내 권유로 보게 될 아이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고래가그랬어는 한번이라도 본 사람들은 다들 좋아한다. 특히 아이들은 “중독성이 있다”는 평이 있을 만큼 하나같이 좋아한다. 처음 구상할 때부터 ‘어른들이 아이에게 좋다고 여기는 책’이 아니라 ‘아이들이 좋아하는 책’이었으니 성공한 셈이다.

김규항님이 이렇게 말씀하시니, 아마 재미있어들 하겠지?

그나저나, ‘보겠다’고 말씀하시곤 구독하시지들 않은 건 아닐까.

고래가 그랬어”의 2개의 생각

  1. 나도 고래가 그랬어 짱 좋아하는데! 크크크.
    우리집 1호부터 30몇호까지 받아보다가 안받아봤는데
    얼마전에 페다고지 가니까 고래가 그랬어가 있더라구.
    진짜 반갑더라. 고래가 그랬어 정말 좋아!!!!!!!!!!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