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고백

사춘기 소년, 사랑 고백을 할까 말까 고민하고 있다. 자그마치 석 달 동안.

그를 알게 된 것은 3년이 넘었다. 내가 그를 ‘바라보게(좋아한다는 말을 쓰기가 참 힘들다)‘ 된 것은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참 우스운 일로부터 시작되었다. 그 일이 원인이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하여튼 그 일 이후로 나는 그를 바라보게 되었다. 그 일을 뭐라고 표현해야 할까. ‘그의 무례함’이라고 해야 하나? 사실 그것을 무례함이라고 부르기엔 너무나 많은 사람이 무례하다. ‘그의 무례함’이 아니라, ‘나의 속 좁음’이었다. 그래, 그랬다.

그렇게 그를 바라보기 시작한 지 벌써 반년이 흘렀고, 고백을 할까 고민하기 시작한 지도 석 달이나 흘렀다. 내가 석 달 동안이나 고민하며 망설이는 이유는, 내가 그의 마음을 대강이나마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나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그 ‘좋아하지 않음’이 싫어함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아니, 그런 것 같다. 그런 것 있지 않은가. 그냥 ‘알고 지내는 친구’. 그래, 딱 그 정도다. 그런 그의 마음을 바꿔 보고자 준비하던 게 있었는데, 코뼈가 부러지는 바람에 다 망쳐 버렸다. 그래도 최대한 노력하고 있는데, 글쎄, 잘 될지 모르겠다.

그런 까닭에, 고백 준비까지 다 마쳐 놓고도 나는 아직도 고민하며 망설이고 있다.
고백할 것인가 말 것인가.

사랑 고백”의 4개의 생각

  1. 하이입니다.
    호오~! 좋아하는 사람이 있군요!!!
    ㅎㅎㅎㅎ ‘바라보는 것’과 ‘대하는 것’은 다르죠~
    저는, 그차이를 심적인 고통이 따른다 하더라도 도전해 보겠는가? 라고 생각되네요.

    뭐~ 다가가 보시길~
    누군가 그러더군요. 사랑은 언제나 실망과 후회가 따를 수 있다고..
    그러니, 도전후 실패가 보다가 실패하는것 보다는 낫지 않을까 싶네요~

    화이팅 입니다. ^_^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