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고백

사춘기 소년, 사랑 고백을 할까 말까 고민하고 있다. 자그마치 석 달 동안.

그를 알게 된 것은 3년이 넘었다. 내가 그를 ‘바라보게(좋아한다는 말을 쓰기가 참 힘들다)‘ 된 것은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참 우스운 일로부터 시작되었다. 그 일이 원인이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하여튼 그 일 이후로 나는 그를 바라보게 되었다. 그 일을 뭐라고 표현해야 할까. ‘그의 무례함’이라고 해야 하나? 사실 그것을 무례함이라고 부르기엔 너무나 많은 사람이 무례하다. ‘그의 무례함’이 아니라, ‘나의 속 좁음’이었다. 그래, 그랬다.

그렇게 그를 바라보기 시작한 지 벌써 반년이 흘렀고, 고백을 할까 고민하기 시작한 지도 석 달이나 흘렀다. 내가 석 달 동안이나 고민하며 망설이는 이유는, 내가 그의 마음을 대강이나마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나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그 ‘좋아하지 않음’이 싫어함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아니, 그런 것 같다. 그런 것 있지 않은가. 그냥 ‘알고 지내는 친구’. 그래, 딱 그 정도다. 그런 그의 마음을 바꿔 보고자 준비하던 게 있었는데, 코뼈가 부러지는 바람에 다 망쳐 버렸다. 그래도 최대한 노력하고 있는데, 글쎄, 잘 될지 모르겠다.

그런 까닭에, 고백 준비까지 다 마쳐 놓고도 나는 아직도 고민하며 망설이고 있다.
고백할 것인가 말 것인가.

읽고 싶은, 읽어야 할 책들

읽고 싶은 책들

읽어야 할 책들

비록 읽어야 할 책들이긴 하지만, 좋은 책들이다.
책 소개도 할 겸 적어 본다.

읽고 싶은 책들은 맨 밑의 한 권 빼고 다 평전이다. 주로 사회주의자들에 관한 책.

대학생

피엡 : 교통카드 한 장 주세요.
편의점 아주머니 : 학생, 대학생인가?
피엡 : 아뇨.
편의점 아주머니 : 그럼, 고등학생?
피엡 : 아뇨. 중학생….
편의점 아주머니 : (놀라며) 중학생?

PC방 아르바이트 : 대학생이세요?
피엡 : 아뇨.
PC방 아르바이트 : 아…. 고등학생이구나.

대체 어디가 대학생처럼 보이는 건지. 키가 큰 것도 아니건만.

블로그 테마 거의 완성

뼈대만 완성된 상태이고 2월 말까지 완성이 목표라 했었는데, 다 만들어 버렸다.
밤을 새워 만들었더니 피곤하다. 아직 완벽하지는 않은데, 차차 수정해나갈 생각이다. 버그를 발견하신 분은 덧글로 남겨주시길 부탁한다.

덧쓰기. 블로그 테마 이름은 Greenlight이다.
덧쓰기2. Safari, Firefox, Opera, IE6에서 별문제 없(어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블로그 테마 제작 중

블로그 테마를 제작 중이다. 일이 빨리 진척이 되지 않으면 포기하고 마는 성격 때문에 여러 번 테마 제작을 시도하다 포기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좀 끈기있게 해 보려고 한다. 좀 천천히 쉬어 가며 만들 생각이기 때문에 오래 걸릴 듯. 2월 말까지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강 뼈대는 잡힌 상태인데, 디자인을 입히려니 괜찮은 디자인이 얼른 떠오르질 않는다. 어떤 디자인이 좋을까….

싫어하는 게 많은 사람

그 사람식대로 표현하자면, 나는 싫어하는 게 많은 사람을 싫어한다.

자신이 욕하는 대상이 자신과 정말 닮았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있다. 그는 멋대로 남을 재단하고, 판단하고, 결론 내린다. 자신이 그럴 권리가 있는 양. 그러나 그가 욕하는 대상은 그의 모습과 정말 닮았다. 그는 자신을 욕하면서 스스로 쿨하다고 착각한다.

남의 일에 신경 끄고 살고 싶지만, 멋대로 남을 재단하고, 판단하고, 결론 내리며, 경멸하기까지 하는 그런 오만한 태도는 도저히 보고 싶지 않다. 남을 욕하기 전에 자신의 모습부터 되돌아봐라. 누워서 침 뱉기일뿐이다.

iMac 구입

iMac 사진

iMac을 구입했다. 17인치 2.0GHz인데, 17인치도 무척 크다. 24인치는 얼마나 클까 궁금해진다. 무척 빠르다. Adobe Photoshop은 UB가 아님에도, iBook에서 돌리던 것보다 빠르다. UB인 CS3는 얼마나 빠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