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바람

‘학생이 잘못을 했으면 당연히 맞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무척 많은 것에 놀란다. 그리고 나 자신도 그런 생각이 머리 깊숙이 박혀 있다는 사실에 놀란다. ‘때리지 않으면 통제가 안 되는 학생들이 많다’는 주장에 놀라면서도, 마음 한 구석에서 수긍을 하고 있는 나 자신에 놀란다.

이미 폭력은 일상이 된 이 사회에 놀라고, 폭력이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책이 될 수 없음을 잘 알면서도 그에 대해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는 나 자신에 놀란다.

나는 바란다. 이 바람이 너무나 순진하고 바보스럽더라도, 나는 바란다.
폭력이 여러가지 다른 이름으로 불리며 미화되는 일이 없는 사회에 살 수 있길.
폭력보다 대화가 우선하는 사회에 살 수 있길.

이미 내 속에 내면화된 폭력을 지워버릴 수 있길.

여러 나라의 힙합

요새 틈날 때마다 하고 있는 것이 있다면, 바로 여러 나라의 힙합을 들어보는 것이다.

iTunes Music Store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데, 마음에 드는 곡들이 있어도 구입을 하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 (iTMS의 도움을 받다보니)주로 유럽 쪽을 듣고 있는데, 각 나라의 언어적 특색이 랩에 잘 나타나는 것 같아 흥미롭달까. 나의 편견일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그 국가들에 갖고 있던 인상도 랩에 잘 나타나는 것 같기도 했다. 짧디 짧은 30초 미리듣기를 계속 해보며 구입할 수 없는 멋진 음악들에 입맛만 다시고 있다.

이렇게 음악들을 듣다보면, 힙합만 해도 이렇게 들을 음악들이 많은데 왜 많은 사람들이 ‘요샌 들을 음악이 없다’고 하는 건지 궁금해지기도 한다. (물론 우리나라 주류음악에 대해 말하는 것이지만..) 그런 분들께 우리나라나 영미권 국가 외의 다른 국가의 음악들을 한 번 들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누가 너를 모욕하더라도

누가 너를 모욕하더라도 앙갚음 하려 들지 말라. 강가에 앉아 있노라면 머지않아 그의 시체가 떠내려가는 것을 보게 되리니.

노자

지금의 나에게 꼭 필요한 말. 무척이나 화가 나지만, 참아야지.
폭력은 또다른 폭력을 낳는 법.

(그 사람들을 다시 만난다는 보장도 없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