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배우 정우성이 말하는 난민과 연대해야 하는 이유

배우 정우성이 책을 썼다. 자신이 직접 만난 난민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이다. 정우성은 2014년부터 유엔난민기구 명예사절로 활동하고서 2015년 6월부터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유명한 배우인 그가 공개적으로 난민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면서 여러 비난으로부터 난민들을 방어하는 모습을 한 번쯤은 보았을 것이다. 그는 자신이 직접 만난 난민들의 이야기를 더욱 널리 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 책을 냈다고 한다.

이 책은 네팔, 남수단, 레바논, 이라크, 방글라데시 등 저자가 방문했던 난민 캠프에서의 경험을 주로 다룬다. 난민 캠프의 열악한 환경, 전쟁과 박해를 피해 난민이 된 이들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있으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날 때가 많았다. 집 앞 거리에서 아버지가 총탄에 쓰러졌지만 위험해서 이틀 동안 창 너머로 지켜보기만 해야 했던 시리아 난민의 이야기를 읽으면서는 숨이 턱 막혔다. 어서 빨리 평화가 찾아와 난민들이 그리운 집으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책은 제주도에 온 예멘 난민들을 둘러싸고 한국 사회에 있었던 논란도 다룬다. 대중의 인기를 얻어야 하는 배우로서 당시 비난을 많이 받았을 텐데도, 정우성은 평소 난민 문제가 체감하기 무척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크게 놀라지 않았다고 술회한다. 그는 “잘못된 정보와 엇나간 감정을 거두고 차분하게 눈을 맞추면서 대화해 나가야 할 때”라는 점을 강조하고는 여러 오해를 정리해 반박한다.

무엇보다 이 논란이 생겨난 원인에 대한 저자의 생각이 인상 깊었다. 수많은 댓글을 다 읽어보면서 저자는 사람들이 난민 자체가 아니라 자기 삶을 우려하고 걱정하는 것이라고 진단한다. “국가가 국민의 안전과 소득과 기본 생활을 제대로 돌봐 왔는지 묻”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난민 수용 반대 여론이 20대에서 높았다는 조사 결과를 ‘20대 보수화론’의 근거로 삼는 주장에 반대한다. 오히려 “등록금, 취업, 결혼 뭐 하나 해결되는 것 없이 오로지 자신의 힘만으로 삶을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서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이 원인이라고 옳게 지적한다.

우리 자신의 문제

그렇다면 우리는 왜 난민을 도와야 하는 것일까? 저자는 난민 지원이 무슨 이득이 되느냐는 질문에 “누군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그 사람을 돕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난민 지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인도주의적인 입장에서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가슴 뭉클한 말이지만 나는 여기에 한 가지를 덧붙이고 싶다.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바꾸고 싶은 사람이라면 노동자 계급의 잠재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박근혜를 날려버린 퇴진 운동도 그 이전 철도 파업, 민중총궐기 등 노동자들의 투쟁이 누적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것이고, 무엇보다 퇴진 촛불 시위에 노동계급 수십만 명이 참여했다. 노동계급은 세상을 돌아가게 만들고 있기에, 세상을 바꿀 힘 또한 있다.

그렇기에 지배계급은 언제나 노동계급을 분열시키려 한다. 국경 단속을 통한 이주민 차별, 난민 배척도 그중 하나다. 지배계급은 필요할 때는 난민·이주민들을 불러들이면서, 동시에 노동계급을 분열시키고 경제 위기에 대한 자신들의 책임을 전가하는 희생양으로 난민·이주민들을 이용한다.

그래서 마르크스는 아일랜드인에게 적개심을 보이는 잉글랜드 노동자들을 두고 다음과 같이 썼다. “이러한 적대 관계야말로 영국 노동계급이 자신의 조직을 가지고 있음에도 무기력한 비밀이고 자본가 계급이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는 비결이다. 자본가 계급은 이 사실을 아주 의식적으로 인식하고 있다.”

노동계급에게는 인도적 차원에서만이 아니라 난민을 도와야 하는 이유가 있는 것이다. 예컨대 난민·이주민과 연대하지 않으면 ‘이주노동자에게 최저임금을 차등 지급하자’는 황교안 같은 자들의 목소리가 커질 것이다. 이주노동자의 최저임금이 낮아지면 내국인 노동자들도 임금을 낮춰야 한다는 압력을 받게 되고, 바닥을 향한 경쟁에 내몰릴 것이다. 이처럼 난민을 배척하는 것은 잠깐의 심리적 위안을 줄지는 몰라도, 결국에는 더 많은 것을 잃게 될 것이고 ‘박탈감’도 커질 것이다. 난민 문제는 ‘우리 자신’의 문제이기도 하다.

그러나 노동계급이 단결할 필요성을 아는 사람에게도 이 책을 꼭 읽어보라 권하고 싶다. 책 전체가 왜 난민과 연대해야 하는지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로 가득차 있다. 책을 덮으면서 나도 저자가 말한 “우리 모두가 서로를 더욱 사랑하고 존중하는 보다 나은 세상”을 상상하게 됐다. 많은 사람들이 그런 상상을 같이하게 되길 바란다.


<노동자 연대>에 실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