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란인 여성의 히잡 옹호와 그에 대한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의 비난을 지켜보며 드는 짧은 생각

얼마 전부터 트위터에서 한국어를 유창하게 하는 이란인 여성 한 명(@iran_maee)을 팔로우해서 보고 있다. 한국에는 와본 적이 없고, 다른 나라에서 유학 중이었지만 현재는 코로나19 때문에 이란에 돌아와 있다고 한다.

이 사람은 히잡에 관한 옹호 트윗을 몇 개 쓴 이후 한국의 ‘래디컬’ 페미니스트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는데, 이 비난들을 보고 있는 것도 여러모로 흥미롭다. (참고: 아래에 첨부한 첫 트윗의 @shwiyong이라는 사람은 페미니스트가 아니고, 그냥 평범한 우익이다.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의 비난이 궁금하면 직접 찾아보시길 바란다.)

내 생각을 간단하게 정리해본다.

  1. 히잡을 쓰는 것은 여성의 선택이어야 한다. 히잡을 강제로 씌우는 것에도, 히잡을 강제로 벗기는 것에도 반대해야 한다.
  2. 이란은 히잡 착용이 법으로 규정돼 있고, 쓰지 않을 경우 처벌을 받는다. 평범한 여성들의 경우 작은 액수의 벌금 정도를 받는 것 같지만, 국제앰네스티 등이 여러차례 고발한 바 있듯 조직적 저항을 주도하거나 하는 경우 강력하게 처벌한다.
  3. 그러므로 당연히 이란 정부의 히잡 강제 조처에 반대해야 하고, 이란 정부에 맞서 저항하는 이란의 페미니스트들을 지지해야 한다.
  4. 그러나 국제적, 역사적 맥락에서 보면 이 이란인 여성의 히잡 옹호가 이해가는 면도 있다.
  5. 우익들의 주장과 달리 1979년 이란 혁명 이전 팔레비 왕조는 ‘자유’롭지도 ‘민주’적이지도 않았고, 당시 히잡 착용은 억압받았다.
  6. 현재 세계의 ‘선진국’들에는 이슬람혐오가 광범하게 기승을 부리고 있고, 주된 공격 대상은 히잡을 쓴 여성이다.
  7. 5번과 6번의 맥락에서 히잡 착용은 한편으로 저항심의 표현이기도 하다. 무슬림 여성 자신의 중요한 정체성 문제이기도 하고.
  8. 따라서 히잡이 강제인 이슬람 국가를 비판할 때조차, 좀 사려깊을 필요가 있다.
  9. 트윗을 훑어보니 이 이란인 여성을 비난하는 한국인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은 전부 하나같이 한국에서 ‘탈코르셋 운동’을 매우 중요시 여기던데, 따라서 그들 나름대로는 논리적으로 일관된 것이기는 하다.
  10. 하지만 비난들을 지켜보면서, 탈코르셋을 ‘운동’으로 삼는게 “거의 필연적으로 도덕주의와 선민의식을 내포”하게 된다는 차승일의 지적이 그들에게서 잘 드러나는 것 같아 흥미로웠다.
  11. “사람들에게 죄책감이나 반발심을 주는 방식은 대중 운동으로 성장할 수 없다”는 차승일의 지적에 동의하고,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에게 아쉬운 부분이다. 그들이 진정으로 이란 여성들이 히잡을 벗어던지길 바란다면, 이런 식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12. “제 문제는 지금 제가 원해서 쓴 히잡이 아니라 미국 제재땜에 국제은행계좌가 없어서 학교 등록을 못하고 있는것”이라는 이 이란인 여성의 트윗을 보며 많은 생각이 든다. 안타깝게도 이 트윗에 주목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DNA법, 여전히 노동자・철거민은 DNA 채취 대상

얼마 전 여자친구가 자신이 자주 방문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글 하나를 보여줬다. 헌재가 DNA법을 위헌 판결을 내려서 이춘재 같은 범죄자 DNA 채취를 못하게 됐다는 글이었다. ‘디엔에이신원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DNA법)이 헌법불합치 결정(2016헌마344)됐는데, DNA법을 2019년 내로 개정해야 함에도 개정하지 않았으니 ‘못하게 됐다’고 얘기하는 듯했다.

이춘재 같은 범죄자를 잡길 바라는 마음은 공감하지만, 우려스러운 글이었다. 여자친구가 의견을 묻길래, 법률 체계에 관해서 자세히는 모르니 원론적인 차원에서만 두 가지를 지적했다. 첫째, 수형자가 아닌 피의자에게까지 DNA 채취하는 것은 문제다. 둘째, DNA법은 흉악범죄자에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 특히 둘째를 얘기하며 기아자동차의 김우용 활동가가 DNA 채취 대상이 됐었다는 기사를 보여줬다.

지난 1월 9일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강원 원주을)이 대표발의해 DNA법이 일부 개정된 모양이다. 딱 위헌요소로 결정난 제8조만 개정한 듯하다(그리고 제8조의2 신설). “채취대상자는 채취가 이루어진 날로부터 7일 이내에 불복할 수 있으며, 불복이 받아들여진 경우 정보담당자는 이미 채취된 디엔에이신원확인정보를 삭제하여야 한다”는 식으로 채취대상자의 불복절차만 마련한 것이다.

즉, 용산참사, 금속노조 KEC지회 점거투쟁 등 노동자, 철거민의 투쟁은 여전히 DNA 채취 대상이다. (애초에 DNA법 헌법소원을 낸 사람들도 KEC지회 노동자들이었다.)

한 가지 사실을 더 짚고 넘어가야겠다. DNA 데이터베이스에 수록된 수형인 중 실형확정자는 27%에 불과하다. 나머지 73%는? 벌금, 집행유예, 조건부선고유예 등을 받은 사람들이다. 이래도 DNA법이 이춘재 같은 ‘흉악범죄자’를 잡는 법일까?

이슬람 여성이 히잡 위에 샴푸칠을 하는 광고, 진짜일까?

여자친구가 자주 방문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런 사진이 올라왔다며 보여줬다. “이슬람 문화권의 흔한 샴푸광고.jpg”라는 제목이 붙은 게시글이었는데, 히잡을 쓰고 샴푸 거품을 내고 있는 여성 사진이었다.

게시글이 지금은 지워져서 댓글 반응을 직접 읽어볼 수가 없어서 아쉬운데, 다른 커뮤니티들에 올라온 같은 종류의 게시글을 보면 “답 없는 종교”라는둥 하는 반응이 많이 보이는 것으로 보아 미뤄 짐작할 수 있겠다.

진실을 이야기하면, 이 광고는 샴푸 광고가 아니라 헤드스카프 광고다. 90년대식 샴푸 광고를 패러디한 것이라고 한다.

이슬람 문화권에서 히잡이 법적 강제인 지역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건 차치하더라도, ‘상식’적으로 생각할 수 없나? 편견 때문에 생각이라는 것을 하기가 어려운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