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POSTS IN CATEGORY: Uncategorized

[번역] 이란 사회주의자들이 말한다: 무엇이 시위를 촉발했으며, 이번 시위는 왜 중요한가?

12월 말부터 이란 거리에서 시위가 터져 나왔다. 사회의 가장 가난한 집단에 속한 수많은 사람들이 빈곤, 실업, 부패에 맞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란 사회주의자 두 명, 니마 솔탄자데마수드(가명)가 시위의 이면에 무엇이 있는지, 이란 저항에서 이번 시위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에 관해 말한다.

Q. 시위는 어떻게 시작됐고, 시위를 고무하는 것은 무엇인가?

니마 최초의 시위는 마슈하드에서 시작됐는데, 이란에서 두 번째로 클 뿐만 아니라 종교적인 도시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를 약화시키고 싶어 한 보수 강경파가 [시위를] 시작했다.

강경파들은 정부의 경제 정책이 빈곤층에게 도움이 안 된다며 이슬람 공화국 성립 이래 항상 써먹은 포퓰리즘적 수사를 사용했다. 하지만 분노를 표출할 구멍을 찾던 사람들이 강경파의 조그마한 시위를 곧장 파고들었다.

그래서 시위는 더 커졌고, 최고 지도자인 알리 하메네이와 로하니 대통령을 겨냥한 구호가 울려 퍼졌다.

이후 시위는 거의 70여 개 도시로 번졌는데, 대부분 수도권에서 떨어진 지역이다.

마수드 시위의 근간에는 경제 상황에 대한 매우 광범한 불만이 있다. 물가가 올랐고, 몇몇 금융기관이 파산했다. 청년들 사이에서는 환멸과 미래에 대한 비관이 널리 퍼져 있다.

테헤란 대학교 학생들은 “빵, 노동, 자유”를 연호했다. 청년들은 불안감을 느낀다. 심지어 고등학생들도 아버지와 형들이 일자리가 없다는 것을 보며 착잡해 한다.

지금의 거대한 시위 이전에도 이란에서는 금융기관 부도로 돈을 잃었거나, 주택 문제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거의 매주 시위를 벌였다. 파업도 벌어졌다. 지금의 운동은 이러한 불만이 표출된 것이다.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구호와 함께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노동자 연대>에 실린 번역. 1979년 이란 혁명부터 최근까지의 역사도 함께 읽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