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내가 쓰는 아이폰 앱들 (2014년)

윤지만 님과 서울비 님의 글을 읽고, 나도 글을 써보고 싶어졌다. 쓰는 앱이 대개 비슷비슷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들었는데, 막상 훑어보니 꼭 그런 것만도 아니어서 소개해볼 만한 가치가 있을 것 같다. 알파벳 순으로 소개한다.

자주 쓰는 앱

  • 1Password: 널리 알려진 비밀번호 관리 앱. 만약 이 앱이 없어진다면 나는 하루도 버티기 힘들 것이다. 비밀번호를 20 ~ 30자 정도로 길게 쓰면서도, 이 앱 덕분에 나중에 깜빡 잊어버리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 Facebook: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페이스북을 하려면 어쩔 수 없다. 윤지만 님은 추천 글에서 Paper를 대신 쓸 것을 권했지만, 내 용도에는 썩 맞지 않다.
  • Fantastical 2: 미리 알림과 캘린더를 따로 쓸 필요가 없다는 게 가장 좋다. 한글로는 자연어 입력이 되지 않는다는 게 좀 아쉽다.
  • Knock: 아이폰을 두 번 두드리면 맥의 화면 잠금을 알아서 풀어준다. 맥과 블루투스로 연결되는데 시간이 꽤 걸릴 때가 있어 약간 아쉽다.
  • Mailbox: 메일함을 관리해주는 앱이 이후에 여러 가지 많이 나왔지만, 쓰던 것을 계속 쓰고 있다. 물론 다른 앱과 비교해도 여전히 괜찮다.
  • MoneyWiz: 맥용 앱과 연동이 되는 가계부 앱 중 가장 예쁘게 생겼다.
  • Quick Drafts: 글을 써서 다른 앱으로 보낼 때 쓰는 앱. Drafts와 비슷하다. 수많은 액션을 만들 수 있는 Drafts에 비해 기능이 좀 떨어지는 편이지만, 나 같이 간단한 용도로만 쓰는 사람에게는 이 정도도 충분하다.
  • Reeder 2: RSS 리더 앱. Unread도 좋은 앱이지만, Readability 기능이 없는 게 아쉬워서 Reeder를 쓴다. 이유를 모르는 바 아니고 이해될만한 이야기이지만, 그래도 ‘독자’의 입장에서는 영 아쉬운 부분.
  • Simplenote: 아이폰 기본 메모 앱 대용으로 쓴다. 기본 메모 앱은 아이클라우드 동기화 중에 데이터가 유실되는 문제를 겪은 적이 있어서, 믿고 쓸 수가 없다.
  • Sleep Cycle Alarm Clock: 수면 패턴을 기록하고 적당한 때에 깨워주는 앱. 기록이 정확한지는 모르겠는데, 기본 알람 앱과 비교했을 때 훨씬 기분 좋게 깰 수 있다.
  • Swarm: 재미로 쓰는 앱. 포스퀘어에서 체크인 기능만 분리된 후 많이 불편해져 실망했지만, 습관대로 그냥 쓰고 있다.
  • Telegram Messenger: ‘텔레그램 망명’이 “찻잔 속 태풍”이었다는 지적이 종종 나오던데, 나와는 별 관계없는 이야기다. 텔레그램 열풍이 불기 전에는 “국내 기반 서비스를 어떻게 믿느냐”며 텔레그램을 쓰자고 한 내 제안이 영 먹히지 않더니, 지금은 망명 열풍에 힘입어(?) 내 주변의 사회 운동 활동가들은 전부 텔레그램을 쓰고 있다. 텔레그램의 보안이 그리 믿을만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나로서는 서버가 해외에 있고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한다는 점만으로도 쓸 이유가 충분하다.
  • Timehop: 1년 ~ 4년 전 오늘 SNS에 내가 올렸던 글과 사진을 모아서 보여주는 앱. 매일 아침 과거의 추억을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 UP Coffee: 피트니스 트래커 UP을 만드는 Jawbone에서 만든 카페인 섭취 관리 앱. 커피를 좋아하지만, 카페인에 민감한 편이라 ‘커피 한 잔 더 마셔도 될까?’ 싶을 때 쓴다.
  • VSCO Cam: 말이 필요없는 사진 편집 앱. 모든 필터를 전부 구매했다.

종종 쓰는 앱 중 추천할만한 앱

  • Command-C: 맥과의 자료 송수신을 위해 쓴다. OS X Yosemite와 iOS 8에서부터 맥과 아이폰의 자료 송수신을 기본적으로 지원하지만, Command-C를 쓰는 게 여전히 더 편하다.
  • Duolingo: 외국어를 무료로 배울 수 있는 앱. 프랑스어를 너무 많이 잊어버린 것 같아 기억을 되살리고자 틈틈이 쓰고 있다.
  • Fog of World: GPS를 켜고 가보지 않았던 곳에 가면 지도의 안개가 걷히는, 일종의 ‘증강 현실’ 게임 앱. 지루한 여행길에 소소한 재미를 준다.
  • Overcast: 스마트 스피드와 보이스 부스트 기능이 매력적인 팟캐스트 앱. 내가 자주 듣는 팟캐스트를 위해선 이 두 기능이 꼭 필요하다.
  • Screens VNC : 컴퓨터에 원격 접속할 수 있게 해주는 앱. 맥에 Screens Connect를 설치하면 설정하기 간편해서 좋다.
  • Shazam: 주변에 들리는 음악의 제목이 뭔지 알려주는 앱. 자주 가는 커피숍에서 좋은 음악이 많이 나오는데, 매번 제목을 직접 물어보기는 쑥스러워서 종종 쓴다.
  • Skitch: 이미지를 자르고 간단한 주석을 달 때 쓰는 앱. 꼭 필요한 기능만 최소한으로 갖췄다.
  • TunnelBear VPN: VPN 앱. Cloak보다 저렴하고, 윈도우즈에서도 쓸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Filed under: Uncategoriz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