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국기에 대한 맹세, 여러가지 생각들

2006년 7월 21일, 국기에 대한 맹세에 관한 내 생각을 적은 글을 쓴 이후, 몇 주가 지나지 않아 나는 앞으로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지 않은지도 2년이 다 되어간다.

별다른 이유는 없다. 그냥 ‘하기 싫어서’ 하지 않는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면 흥분하며 덤벼드는 사람들이 있을까봐 몇 마디 덧붙인다면.

국민이 곧 국가의 주인인데, 왜 국민이 국가에 ‘충성’해야 하는가. 아니, ‘사랑’하고 싶지도 않다. 국가권력은 오랫동안 사람들을 억압해왔다. 수많은 폭력과 전쟁들. 흔히 사람들은 국가가 전쟁의 위협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준다’고 믿지만, 그렇지 않다.

국가가 국민들을 ‘지켜주는’ 일은 없었으며, 오히려 국가에 의해 살해당한 사람이 그 국가의 국민인 경우가, 즉 국가가 자국민을 살해한 경우가 훨씬 더 많다. 20세기에 국가가 살해한 사람의 수는 약 2억명 정도인데, 그 중 1억 3천만명이 자국민이다. (R.J. Rummel – Death by Government) 저 1억 3천만명 중, 나치 독일에 의해 살해된 유태인 등을 들며 항변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아니, 그렇기에 더욱 국가는 문제다. 국가는 언제든지 그 내부 구성원 중에서 타자를 만들어 억압할 준비가 되어 있다. 아니, 늘 억압하고 있다. 조금만 주위를 둘러보면, 얼마나 많은 억압이 국가에 의해 자행되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다. 자신을 언제든 죽일 준비가 되어 있는 존재를 ‘사랑’한다는 것은, 정말이지 끔찍한 짝사랑이다. ‘충성’은 말할 것도 없다.

잡소리는 그만하고, 어쨌든 2년이 되어간다. ‘남들은 다 하고 있는’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지 않고 있을 때마다 드는 생각은, ‘우습다’는 것이다. 그까짓 국기가 뭐라고 나는 맹세를 하지 않는, 별 것도 아니는 행위를 하며 뭔가 대단한 일이나 하는 착각을 하고 있는가. 우습다. 그리고 주변을 둘러보면, 더욱 우습다. 이 ‘별 것도 아닌 행위’에 다들 뭔가 엄청나게 심각한 눈빛을 하며 가슴에 손을 올리고 있다. 게다가, 이 ‘별 것도 아니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교사에게 3개월 정직 징계를 내리기도 한 ‘국가’는 더욱 우습다.

국기에 대한 맹세의 문구가 변했지만, 그 덕에 더욱 우습게 되어버렸다.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니. 네가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면 나는 ‘완소 훈남 김동욱’이다. (웃음) 자기 입으로 ‘자유롭고 정의’롭다고 말하는 국가는, 국가가 얼마나 ‘자유롭고 정의’롭지 못한 존재인지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물론 나도 ‘완소 훈남’이 아니다. (웃음)

뭐, 그냥 그렇다. 이 우스운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3개월 정직을 내리긴 하지만) 감옥에 쳐넣거나 하지는 않을 정도는 되었다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과, 이 따위 우스운 행위가 강요되지 않는 세상을 상상하며, 아니, 국가라는 거대한 억압이 사라진 세상을 상상하며, 나는 남들이 가슴에 손을 얹을 때 그냥 서 있는다. 우습다.

Filed under: Uncategoriz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