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MONTHLY ARCHIVES: May 2007

체벌

체벌 없는 교육을 상상하지 못하는 교사도 많다. 그들이 체벌을 선호하는 것은 스스로가 폭력 속에서 성장하여, 아주 어릴 때부터 체벌의 ‘파괴력’에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그들은 어린 시절에 어린이의 고통을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심성을 아예 키울 수가 없었다. 또 교육을 받는 동안에도 그것을 학습할 기회가 전혀 없었다. 체벌이 단기적으로는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공격적인 행동을 강화한다는 사실을 거의 깨닫지 못하는 까닭이 바로 거기에 있다.

집에서 매를 맞는 아이가, 교실의 걸상에 앉아서까지 위험을 모면하는 일에 주의를 쏟아야 한다면, 수업에 집중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체념에 빠진 아이는 교사의 움직임을 뚫어지게 관찰하며, 피할 수 없는 매라면 차라리 맞겠다는 각오를 다진다. 분명히 말하건대, 매와 벌로는 아이의 학습 의욕을 일깨우지 못한다. 오히려 아이의 불안감을 이해해줄 때, 가끔 ‘산을 옮기는’ 것과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물론 아이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고 싶다면, 교사는 아이가 학대 받는 현실을 사소한 일로 여기지 말아야 한다.

— Alice Miller

앨리스 밀러(Alice Miller)가 그의 책 사랑의 매는 없다(Evas Erwachen)에서 한 말. 내가 이전부터 생각했던 것이 그대로 들어 있는 책이었다.

여태껏 수없이 많은 매를 맞았기에, 아이들은 더 이상 매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다만, 조건반사적으로 잘못을 뉘우치는 척할 뿐.) 하지만, 그렇다고 그들이 체벌로 인해 받은 정신적 외상이 없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그들이 약자 위에 군림하고 억압하고자 하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들은 자기보다 약한 자에게는 온갖 트집을 잡으며 를 만들어내고, 그것을 벌주려 한다.

나는 이런 모습이 체벌로 인해 생겨났다고 생각한다. 자신이 남에게 이해받은 적이 없고 사소한 잘못에도 (폭력적인) 벌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배웠기에, 남(특히 약자)을 이해못하고 그들에게 를 만들어내고 자신이 받은 그 벌을 떠넘겨주고 싶어 하는 것이다. 학교폭력이 좋은 예일 것이다. (물론 체벌만이 원인은 아니겠지만,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집에서 늘 매를 맞는 어린 아이가 자신의 동생에게 하는 행동을 봐도 잘 알 수 있다.

체벌은 아무런 교육적 효과도 없다. 그것은 다만 아이들이 조건반사적으로 움츠러드는 모양을 보며 자신이 그들 위에 군림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한 행동일 뿐이다. 매를 맞고도 당당하게 머리를 치켜드는 학생에게 교사가 취하는 태도를 보면 알 수 있다. 학생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말을 하더라도 머리를 치켜들고 말하면 어김없이 계속해서 매가 날아들며, 그러한 말을 하지 않더라도 고개를 푹 숙이고 움츠리면 매는 곧 그친다.

교육적 효과도 없고, 오히려 아이들에게 상처만 줄 뿐인 체벌이 왜 필요한가? 나는 체벌에 반대한다. 아이와 부모, 학생과 교사가 체벌이 아닌 대화로 서로를 바꾸는 세상을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