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노트에 글쓰기

2005년 말부터 작심삼일을 반복하며 띄엄띄엄 해오던 ‘노트에 글쓰기’도 이제 어느 정도 본격적인 궤도에 접어들었다. 아무래도 주머니에 들어갈 만큼 작은 크기의 노트를 산 게 큰 역할을 해주지 않았나 싶다.

띄엄띄엄 해오긴 했지만 1년 정도 노트를 써본 셈인데, 처음에는 좀 귀찮은 면도 있었지만 계속 쓰다 보니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과는 다른 매력(?)이 있었다. 몇 가지가 있지만 그 중 가장 큰 매력은 훨씬 더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이었다. 나만 볼 글이다 보니 글의 앞뒤 연결에 대해 신경쓰는 것이나 좀 더 적절한 어휘를 찾기 위한 노력을 할 필요가 없어서 좀 더 편하게 글을 쓸 수 있었는데, 그러다 보니 블로그에 글을 쓸 때는 몇 번을 고민하다가 도중에 지워버렸을 글도 노트에는 자유롭게 쓸 수 있었다.

하지만, 이게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닐 것이다. 아무래도 글을 훨씬 무책임하게 막 쓰게 되고, 그러다보면 좋은 글을 쓰기도 힘들어질 것이므로. 확실히 노트에 쓴 글은 나중에 보면 후회하게 되는 것들이 많다. 고민과 생각 없이 막 쓴 탓이다.

자유로운 글이냐, 좋은 글이냐. 두 가지를 다 잡고 싶은데, 그리 쉽지가 않네.

Filed under: Uncategoriz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