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MONTHLY ARCHIVES: October 2006

사설

어릴 적 나는 신문의 사설들이 오랜 숙고와 고심 끝에 간신히 나오는 것들인 줄로 믿었다. 어째서 그런 믿음이 내 머릿속에 박혔는가는 잘 모르겠지만, 그런 믿음 때문에 나는 ‘논설위원들은 매일 어떻게 그렇게 힘들게 사설을 쓰나?’라는 쓸데없는 걱정을 하기도 했었다.

논리라곤 전혀 찾아 볼 수 없는 신문의 사설들을 볼 때, 지금은 그저 웃음만 나온다.
내가 저런 것들을 걱정했었다니.

사설다운 사설을 보고 싶다. 되는대로 짜깁기해서 늘어 놓은 궤변 모음집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