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ICK/TAP HERE TO CLOSE LOADING SCREEN.
CLOSE SEARCH
MONTHLY ARCHIVES: July 2006

국기에 대한 맹세

올해 초에 한겨레21에서 다룬 이후, ‘국기에 대한 맹세’에 관한 기사를 자주 보게 된다. 이전에도 이에 관한 글을 써보려다 말았는데, 개인적으로는 문구를 수정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한다. 원래 원안대로 ‘정의와 진실’ 등의 단어를 넣은 모습으로 말이다.

나는 자랑스런 태극기 앞에 조국의 통일과 번영을 위하여 정의와 진실로써 충성을 다할 것을 다짐합니다.

국기에 대한 맹세의 원 저자의 말대로, 정의와 진실이라는 문구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국가가 올바른 길로 갈 때만 충성을 할 것이냐, 국가가 어떤 짓을 하더라도 무조건 충성할 것이냐의 차이는 크다고 본다. 또 한 가지 덧붙이자면, 충성 대신 사랑이라는 말이 어떨까싶다. 두 단어의 어감 차이는 분명 크다.

국기에 대한 맹세를 유지하느냐 폐지하느냐 수정하느냐 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강제하지 않는 것이다. 누군가를 사랑하라고 다른 사람들이 강제한다고 해서, 그 사람을 사랑할 수 있을까? 특히나 무조건적으로 따를 것을 강요한다면 말이다.

게다가, 국가를 사랑하는 방법이 ‘국기에 대한 맹세’만 있는 건 아니지 않는가. 세상에는 이런 식으로 사랑하는 사람도 있고 저런 식으로 사랑하는 사람도 있는 법이다.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는 개인의 양심에 맡겨두는게 어떨까.

덧붙임.

국기에 대한 맹세에 찬성하는 사람들의 말을 보면, ‘순국 선열을 생각해 부끄럽지도 않냐’는 말을 자주 하던데, 순국 선열들이 자신의 몸을 바쳐 지키려 했던 것은 무엇이었던가를 고민해보게 된다.

순국 선열들이 지키려 했던 것은 핍박받았던 우리나라의 사람들 개개인이었던가, 아니면 충성을 바쳐야 할 국가 그 자체였던가. 나는 전자라고 생각하는데, 만약 그 분들이 살아 계시다면 한 번 여쭤보고 싶은 문제다.

덧붙임2.

국기에 대한 맹세, ‘폐지’ VS ‘유지’ 논란 휩싸여…
어제 나온 동아일보 기사인데, 중간에 이런 내용이 있다.

행자위의 국기법 검토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미국·일본·중국 등 상당수의 나라들은 ‘국기’에 대하서 헌법 또는 법률로 정하고 있다. 또 미국은 1892년 국기에 대한 맹세를 법률로 재정했고, 많은 주가 낭송을 의무화하고 있다.

위 기사에도 나와 있듯이 ‘국기’를 헌법에 명문화하고 있는 나라는 약 90개국이고, 그 외의 나라들 상당수가 일반 법률로 규정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국기에 대한 맹세’를 법률로 규정하고 있는 나라는 미국과 우리나라 둘 밖에 없다고 알고 있다.

‘국기’를 법률로 정한 것과 ‘국기에 대한 맹세’를 법률로 정한 것 사이에 별 차이가 없다고 생각하는 건가? 나는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국기에 대한 맹세’ 유지 쪽 네티즌 의견만 싣는 등 ‘유지’쪽 방향으로 기사를 쓰면서, ‘국기’와 ‘국기에 대한 맹세’를 연결시키며까지 ‘다른 나라도 다 하고 있는데 우리는 왜 안 하려 하느냐’의 뉘앙스를 주는 이유가 궁금하다.

다른 나라는 다 법으로 정해놓지 않았는데 우리나라와 미국만 정해놓지 않았는가. 물론 ‘국기’말고 ‘국기에 대한 맹세’말이다.